먹고 먹고, 또 먹는다 맛있는 일상


금요일, 회식이 있었다.
철마라는 지역이었는데 바로 옆에서 커다란 고깃덩이들을 바로 손질해서 바로바로 갖다주셨다.
그날 가장 좋았다는 꽃살로 스타트.


은혜로워...
입에 넣자마자 샤르륵.....
다시는 고기를 못 먹을 사람처럼 먹고는
2차에서 글렌피딕과 아사히 생을 마셨다..
다이어트란 무엇인가...ㅠㅠ


그리고 다음날, 저녁에 애인을만나 조개구이를 먹으러.
경성대입구에 새로 생긴 숙이네 조개구이집이다.
직원분들도 모두 친절하시고
조개의 신선도도 괜찮았다.
눈까지와서 분위기 최고.


마지막에는 배가 불러서 새우만 요청해 구워먹었다.
새우는 진리야♥


후식으론 따뜻한 커피!!!
아 다이어리가 보인다. 헤헷

배터지게먹고 휴가나온 친구랑 친구 여자친구랑 고기를...
아...안돼ㅠㅜ
오늘까지만 먹고 내일부터 다이어트해야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